[ 인도네시아 배낭여행  ]

THE GIRL, COMES FROM FAIRY TALE



인도네시아의 유치원의 하루

색종이대신 그들이 손에 잡는것



가디족을 만나기 전 조그마한 학교하나를 발견했다


오랫만에 교복을 입고있는 어린 아이들을 보니 반갑기도 하고

인도네시아에서 교복을 입은 학생들을 처음 보았다

이곳이 유치원이라는데, 유치원생 치고 체구가 크다


우리는 타고온 오토바이를 나무그늘 아래 주차하고

유치원 부지에 들어가도 되는것인지를 물었다






아이들의 표정이 하나같이 성숙하고 단단해서 꽤나 놀라웠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몇살까지가 유치원생이고

몇살부터가 초등학생인지 모르겠지만

아이들은 하나같이 다부지고 씩씩한 얼굴을 가지고 있다


아이지만 단단해보이는 체격이나 몸짓들은

내가 생각하는 유아기의 어린이들과는 많이 다르다






밀키는 이곳이 몇가구 살지않는 작은 부족마을이라고 했는데

유치원은 캄보디아의 시골학교만큼이나 크다


예쁘고 단정하게 채색된 건물이 사랑스럽다


그래도 인도네시아의 건물이나 주거상태는

언제나 동남아에서도 상위권인것 같다







이곳에서 아이들은 나무를 자르고 묶고 운반하고

가벼운 도구를 만드는등의 수업을 하고있다


색종이를 자르고 붙이고 

한단계 올라가서 조금 위험한 수수깡에 핀셋을 꼽는 정도의 수업을 넘어섰다


워낙 나무를 베고 울타리를 만들고 집을 스스로 짓는일이 많기 때문인지

아주 어린 나이부터 연장을 다루고 협력을 배우는것이 신기하다


선생님들의 감시하에 

일정 사이즈로 나무를 자르고, 반으로 가르며 정리하고

고사라같은 손으로 풀리지않는 단단한 매듭을 만든 뒤

운반하는것까지가 수업의 일부다





아이들의 단단한 손마디와 야무지고 단단한 얼굴이 이해가 간다


사실 인도네시아 어느곳에 가도 

아이들이 큰 연장을 만지작거리면서 놀고있는것을 여러차례 봐왔는데

이곳에서는 딱히 아이와 어른의 구분없이 

일을 거들고 가족의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을 배워나가는구나


서른이 넘어서야 처음으로 목공용 도구를 손에 잡아보았던 나는

집을 지으라고 하면 하얀 종이에 스케치를 하고 캐드프로그램을 켜서

현실의 집은 커녕 마음속의 집을 허공에 그리고 있을텐데


이 아이들에게 집을 지으라고 한다면

바로 숲으로 들어가서 나무부터 베어와 톱질을 시작할것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루비™ 2017.08.01 00:23 신고

    우리나라 부모들은 아이들이 가위를 쥐는 것도 다칠까 두려워 하는데
    이곳의 아이들은 어른들이 쓴 ㄴ연장을 거침없이 다루는군요.
    무엇이 진정한 교육일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 위험한것을 만져도 괜찮다,
      너는 이정도를 당연히 해낼수 있다고 생각하는 나이가 다른가봐요
      전 뒤늦게 나무를 만져보려니 꽤 힘들어서 일찍 배우는것이 정말 여러분야에 도움이 되겠다고 생각해서 부러웠습니다 :)

  • 히티틀러 2017.08.01 01:54 신고

    저 정도면 애들이 놀러 유치원 가는게 아니라 생존 기술을 배우러가는 수준이네요.
    유치원 애들한데는 위험하다고 가위나 커터칼도 안 쥐어주는데, 자기 팔뚝만한 칼을 들고;;;;
    아이들은 익숙해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위험해보이기는 해요.
    그래서 그런지 어린나이부터 길거리에서 담배 피고 다니는 초딩들을 보면서 좀 놀랐네요.

    • 인도네시아에서 담배는 기호식품이라는 이미지가 강해서 부모가 이른나이부터 쥐어주는것 주변의 위험성의 경각심이 전혀 없다는데에 문제가 있는것같아요
      잘못된 정보가 오랜 시간동안 당연한것이 되어있을때가 참 무섭죠

  • 애리놀다~♡ 2017.08.01 13:09 신고

    이이들이 어려서부터 이리 크니까 자립심이 잘 발달될 것 같아요.
    보통 서구나 한국에서는 유치원생 아이들이 칼을 가지고 뭘 하는 것 자체를 못하게 하는 경향이 큰데 말이죠. ㅡ.ㅡ;;
    그런데 저렇게 어려서부터 연장을 제대로 쓰는 것에 익숙한 아이들이 나중에 커서도 더 연장을 잘 다룬다는 사실.
    웃는 아이들, 선생님 지시에 따라 수업에 열심인 아이들. 아이들이 모두 모두 다 참 이뻐요. ^^*

    • 아이들이 정말 예뻤어요
      사실 아이들이래도 다 세상과 맞닿아서 어떤행동을 하는게 더 사랑받는지 알기때문에 아이다운모습을 보기힘든데 이곳에서 만난 아이들은 때가 하나도없어서.참 부러웠어요

  • 『방쌤』 2017.08.01 13:18 신고

    배우는 내용들이 현실과 직결되는 것들이네요.
    저는 사실 이런 방식의 교육에 찬성하는 입장이라,,,^^ 아이들을 보니 괜히 미소가 지어지기도 합니다.

    • 사실 저도 찬성하는 입장이예요
      어려서부터 노역을 하는것도 아니니.
      아이는 아이용품으로 단계를 밟아가는것도 좋겠지만 저렇게 또래들과 힘합쳐서 학습하는것이 더 자연스럽고 실제 삶과 거리감도 좁혀지면서 부모와 삶 사이에서 자연스러운 유대감을 가지고 성장하는것같아서 :)

  • 슬_ 2017.08.02 00:59 신고

    나무를 많이 다루는 나라라서 일까요? 저도 아직 한번도 나무를 자르거나 그걸로 뭘 만들어 본 적이 없는데요.
    이렇게 각자의 문화가 다르다는 걸 또 한 번 느끼네요. 유치원의 수준이 차원이 다르네요.
    (겨울이 되면 호적메이트가 장작을 패러 마당에 나가긴 하지만ㅋㅋㅋㅋㅋㅋㅋ)

    • 톱을 들고있는 애들과 선생님들이 칼을쥐고있는건 정말 낮선풍경이죠?
      호적메이트가 뭘까 잠시 생각했어요 ㅎㅎㅎㅎ

  • *저녁노을* 2017.08.02 04:33 신고

    몸소 체험하는 교육이네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오늘 저녁노을님 레시피를 하나 보고 따라서 음식을 만들어보려고 어제 장을봤습니다 :)
      맛있게될지는 알수없지만 ㅎㅎㅎ

  • 꿀팁걸 2017.08.02 17:04 신고

    우리나라 유치원에서 저런 활동을 하면 학부모들이 난리가 나겠죠.
    저러다 다치면 누가 책임질거나며...
    독일에도 발도르프라는 학교가 있는데 수업 중에 진짜 칼과 톱으로 목공수업을 받아요.
    물론 충분히 안전지도가 이루어진 상태에서요.
    저렇게 어른이 됐을 때 현실에 적합한 교육도 필요한 것 같아요^^

    • 저도 북유럽어느국가에서 손으로 흙만지고 벌레잡고 안씻는 교육을 봤었는데 한국이라면 난리가 날거라고 생각했었어요
      톱과 칼로 나무를만지는 수업이면 더 큰소리가 나겠죠

  • 코코 언니 2017.08.03 01:34 신고

    아이들 태도가 제법 진지하네요.
    덕분에 인도네시아 유치원의 하루도 알게 되고 포스팅 재밌게 봤어용^^

    • 씩씩한 표정들이 참 예쁜것같아요
      필요한걸 애교로 얻어내는 나이라고 생각해서 아이들을 좋아하지않았는데.. 제 생각이 얼마나 짧았는지 :)

  • 피치알리스 2017.08.03 16:30 신고

    자연과 어우러져 배우는 교육이 참된 교육이 아닌가 싶네요. ㅎㅎ
    인도네시아에서도 미개발 된 지역에서는 이렇게 수업을 하는 모습이 정겹네요.
    저도 아이가 생기면, 이런 무공해 환경에서 자연 친화적인 교육을 추구할 것 같아요. 물론 어려움이 따르긴 하겠지만요. ^^;
    필리핀에 있지만, 때로는 자연의 참모습을 못보고 지내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저만이 휴식이 필요한 여행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ㅎㅎ

    • 아이를 키우기에 나쁘지않은곳같다는 생각을 종종해요. 노년을 보내기에도.
      하지만 저는 도시에 너무 찌들어있어서 가능할까 하는생각도하게되고 ㅎㅎㅎ :)

  • 바람바라 2017.08.05 13:45 신고

    산교육이라고 해야할까요...
    외국의 기초교육은 즐거움을 위주로 하고 있는곳이 많은것 같습니다.
    이에반해 우리나라는 초등시절부터 공부가 싫어지게 만들지요..

  • 베짱이 2017.08.16 00:09 신고

    체험형 학습이네요. ㅋㅋ
    이렇게 일상에서 자연과 호흡하는 삶.. 은근 부럽기도 하네요.

Load More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