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네시아 배낭여행 / 칸다디사 ]

THE GIRL, COMES FROM FAIRY TALE




황혼의 휴양지 같은 칸다디사

밤이되면 돌자갈이 구르는 소리가 매력적인 해변





칸다디사 해변의 차분한 느낌이 마음에 들어서

해변앞에 숙소를 잡고 장기간 머물기로 마음먹었다



어둑어둑해질때의 풍경이 썩 마음에 들었다

해변 등대가 있어야 할 자리에

나란히 초라한 평상 두개가 있는 바닷가의 풍경이 마음에 들었다







첫날 가방에 짐을풀고 썬베드에 누워서 맥주를 꼴깍거리고 있는데

파도에 밀려서 바다로 떠내려가는 돌맹이 소리가

데굴데굴 구르는것이 귀여워서 마음이 행복해졌다







밤이라서 바닷길을 따라 걷는것은 다음날 하려고 했는데

귀여운 돌맹이들이 바다로 뛰어드는것을 보고

노을도 끝난시간대의 밤바다를 걸었다






해변한바퀴를 차분히 돌고왔더니 숙소의 할머니가 고양이를 데리고 

해변을 따라 돌아오는 길에 양초를 켜놓았다


점잖으신 할아버지 한분과 요양보호사같은 직원이 

내 숙소 맞은편에 묶고 계셨는데

내가 나이들어서 휴양을 원한다면 이런곳이 좋겠구나

나이먹고 이런곳에 머물수있다면 행복하겠구나 싶었다




 


고양이 를 따라다니다가 

주인할머니와 서로 키우는 고양이의 통성명을 인간끼리 대신한 뒤에

할머니의 고양이는 쿠시쿠시, 나의 고양이는 달콤, 새콤이라고 답하면서

언젠가 소개팅을 주선할수 있는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깔깔 거렸다


쿠시쿠시에게도 하얀 몸통에 주황색 점박이가 있는것이

내 고양이와 같은 무늬라서 천생연분이라고 느껴졌다






푸른기가 가득한 바다앞 선베트에서 꼼짝도 하지않고 자리잡고 누워있는 동행인은 여기가 마음에 든단다

행복하다고 지금처럼만 지내면 불만이랄게 있을리 있겠느냐고


나도 이곳이 마음에 들었다


귀여운 돌맹이들이 밤새 종알거리는곳

망고나무와 정원 사이로 쿠시쿠시가 숨바꼭질하는곳

연로하신 할아버지가 베란다에 앉아 호젓한 시간을 보내는곳


충분히 마음을 씻었다





20170729 / 이 포스팅은 포털사이트 다음에 소개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매일 좋은글 2017.07.24 14:25 신고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Bliss :) 2017.07.24 15:16 신고

    오아...인도네시아 칸다디사 해변 너무 운치있네요!!! 사진에 반해 쭉쭉 보다가....맨 마지막에 충분히 마음을 씻었다는 문구가 당시의 모든 것을 표현해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참 느끼고 싶은 표현이네요^^ 7월의 마지막 한 주도 건강하고 가뿐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 그래도 자고나면 어떻게 또 바뀔지 모르는게 사람마음이지만. 그래도 이곳에서는 마음이 깨끗하게 씻겨내려갔어요
      밤새 파도치는소리와 돌맹이들이 떠드는소리가 참.. 한번에 다할수없는 표현의 한계가 안타깝네요:)

  • 귀여운걸 2017.07.24 17:11 신고

    와~ 너무 멋진 광경이네요~
    경치에 매료되어 한참을 넋을 잃고 바라보았어요^^

    • 이곳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혼자보기는 아까울정도인것같아요.
      사실 마음과 풍경이 맞아떨어져서 그럴수도있지만요 :)

      답방을 가서 댓글을 쓰다가
      "차단된 이름을 사용하고 계시므로 댓글을 남기실 수 없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떠서 흔적을 남기지는 못했어요

      다..당황..

  • 슬_ 2017.07.25 01:28 신고

    오늘 엄청 감성샷이 많은데요? 어스름한 풍경이 아주 멋져요.
    저는 처음 들어보는 해변이지만, 정말 세상은 넓고 갈 곳은 많네요.
    다른 여행객들과의 만남과 주인 할머니와의 얘기를 읽고 느꼈어요.
    바다 저 건너 여행객끼리 만나서 나눈 사소한 대화를 한국에 있는 제가 읽고 있다는 게...
    어쩐지 신기해지는 순간이예요ㅎㅎ

    • ㅎㅎㅎ 가끔 너무 사소한 이야기들을 쓰고있나 생각할때가 많은데
      일기를 쓰는 마음이라서 그냥 여전히 쓰고있어요 :)

  • *저녁노을* 2017.07.25 05:08 신고

    멋진 여행이었군요.
    부럽습니다.ㅎㅎ

    • 시각적으로 보는 풍경에 익숙해져있다가
      가끔 코가반응하는 여행지라던가, 귀가 반응하는 여행지가 생기면 마음이 그렇게 들뜨더군요 :)

  • @파란연필@ 2017.07.25 09:29 신고

    야자수와 함께 빛나는 조명이 참 어울리는 곳 같습니다... 멋지네요~

  • 바람바라 2017.07.25 10:24 신고

    조약돌로 가득한 해안으로 밀려오는 바닷물.
    바닷물이 조약돌들 사이로 빠져나가면서 나는 소리가 정말 듣기가 좋습니다.
    해변가에 켜놓은 양초등불이 운치를 더해주는것 같네요.

  • 애리놀다~♡ 2017.07.28 07:51 신고

    정말 아름다운 곳이예요. 해변의 돌맹이들도 어찌 저리 둥글둥글 이쁜지.
    돌맹이들의 자갈자갈 데굴데굴 소리도 귀엽고 그저 사랑스럽겠구요. 노을이 지니까 양초길과 더블어 더 아름다워요.
    랄라라님 고양이 이름이 달콤이라고 하셨던 것 기억나요. 그런데 새콤이도 있군요.
    달콤, 새콤. 아주 귀여운 고양이 이름입니다. 녀석들 성격도 이름대로 그럴 것 같구요.

    • 고양이 나이로 이미 중년을 넘어선 고양이들이라서 정말 움직이지 않는 녀석들입니다 :)
      길냥이를 데려와서 키웠기때문에 주인눈에만 사랑스러울거예요 ㅎㅎㅎ

  • 북두협객 2017.07.28 15:41 신고

    책을 많이 읽으신 분 같아요. 포스팅 내용을 쭉 읽어보니 보통 글 솜씨가 아니네요~

  • 히트다잉 2017.07.28 18:20 신고

    우와 씨에프 한 장면 같아요 멋있어요!

Load More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