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붓 - 인도네시아 배낭여행 ]

THE GIRL, COMES FROM FAIRY TALE



우붓 나이트마켓

밤에만 열리는 먹거리시장 




숙소근처에는 슈퍼나 구멍가게하나가 없어서 숙소주인이 차려주는 식사말고는 아무것도 기대할수가 없었다

최소한의 음료조차 판매하질 않으니, 결국 아무리 휴식이 좋다고한들 장을보러 택시를 타고 나올수밖에.


택시를 타고 마켓에 데려다달라고 했더니 무엇을 살것인지 물어본다

그냥 [약간의 먹을거리]라고 대답했더니 [레스토랑은 비싸고 로컬나이트마켓으로 데려다줄까?]라기에 감사하다고 흔쾌히 그의 호의에 응했다







비오는날 인도네시아식 BBQ 사떼연기는 거리를 가득 메웠다

숯불냄새는 언제맡아도 최고지. 


비록 손가락만한 고기를 작은 꼬챙이에 끼워놓았을 뿐이지만 이곳에서 먹는 고기중에는 사떼가 최고다

우선 냄새에 이끌려 처음으로 사떼를 포장해서 샀다





레촌을 발견했다


필리핀에서 통돼지구이를 부를때나 레촌이라고 하지, 사실 인도네시아에서는 뭐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

필리핀에서는 결혼식이나 잔치등 큰 행사가 있는날만 먹는 맛있는 음식 1위라고하던데

내눈에는 조금 무서운 돼지시체일 뿐 저렇게 놔두면 내입장에서는 구매의사가 없다


동행인은 레촌을 포장했다

아주머니가 부위를 가르키며 칼을들고 이곳 저곳을 찌르는데 

사실 동행인도 먹어본적이 있어야 고르지, 등짝이 많이 벗겨져있어서 등짝을 달라고 하고

앞다리가 또 많이 벗겨져있으니 앞다리쪽을 달라고 한것같다






천막을 두르고 각목으로 대충 만든 먹거리시장에서 음식을 주문해서 먹던 사람들은

언제나처럼 안본척 우리를 몰래몰래 쳐다보거나, 대놓고 빤히 바라보았다


그래도 한동안 발리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시선인데, 여기까지는 관광객이 많이 오지않는것이 확실하다


우붓 아랫쪽은 이태원마냥 번화해도 윗쪽으로 올라오면 영락없는 촌동네이니,

아무리 살이 시꺼멓게 탔다고 한들 그들눈에는 낮선 이방인인가보다



 



동행인은 사떼와 레촌을 샀으니 이제 나만 요깃거리를 사면 되는데

먹을수있는것이 많지않다


삶은 옥수수나 지겹게먹은 가로푹(인도네시아식 알새우칩)말고는 없는것일까

나이트마켓에 도착해서 잠시나마 기대했던 내 마음은 또 슬슬 가라앉기 시작한다


비를 피해 천막 사이를 걸어다니면서 눈요기를 하고있는데

내 목에 걸린 카메라를 보고 사람들은 손가락으로 V포즈를 하기 시작했다


[음.. 그렇다면 찍어드려야지]

찍히고싶어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또 쉴새없이 셔터를 눌러야한다






나이트마켓 안쪽의 가게에서 쥬스몇병과 비스켓류를 구매했다

초콜렛이 발라지지 않은 과자를 사기가 어렵기 때문에 과자를 사는데도 오랜시간이 걸렸다


이렇게 습하고 끕끕한날, 시원한 음료나 아이스크림 하나 물고가면 좋을텐데

인도네시아의 많은 가게들은 냉장고가 없다

아니, 어쩌다가 가끔 냉장고가 있어도 냉동실은 없다


미지근한 음료를 손에들고 내방 숙소에 냉장고가 있던가 기억하려고 애써본다

그러고보니 이곳에와서 냉장고가 있으면 [우와! 냉장고가 있어!]라고 좋아했던것같다


그래서 인도네시아에 온 뒤로,

내 입꼬리가 이유없이 내려가있는날은 동행인이 아이스크림을 사와서 건네주곤했나보다







비오는날의 먹거리 시장.

바닥엔 물이고이고 천막사이로 물이 뚝뚝 떨어져 흐른다


만약 김치전에 막걸리 하나만 팔아도 좋다고 나는 저기에 앉아서 몇시간을 허비했을텐데

말라비틀어진 튀김과 쥐똥만한 사떼가 그들에게는 비오는날의 김치전같은것일까


세계의 맛있는 음식 10위안에 인도네시아 음식이 세개나 들어있던데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간식거리는 그렇게 많질않다




20170920 / 이 포스팅은 포털사이트 다음에 소개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베짱이 2017.09.07 04:45 신고

    바베큐 제대로네요. ㅋㅋㅋ
    돼지 한마리가 통째로.. ㅋㅋㅋ

    • 한눈에도 엄청 커서 보면 입이 열리긴 해요
      근데 앞에서 칼로 잘라주는것이라서 멈칫멈칫하게되요 ㅎㅎㅎ

  • 2017.09.11 09:23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을 늦게 확인했네요. 이미 보유중이라고 메시지가 뜨는것을 확인했습니다
      너무 늦어서 죄송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 슬_ 2017.09.14 10:55 신고

    저는 인도네시아에 가보지 않아서 다 먹어보고 싶은데,
    랄랄랄라라님은 오래 계셨으니 먹을만 한 게 없다고 생각하실만도 하겠어요.
    전 외국 나가면 분식이 그렇게 먹고 싶더라구요. 떡볶이라던가 떡꼬치, 김밥 이런거요ㅋㅋㅋ

    • 먹을것으로 고생하고 다닌 나라는 처음이라서 그런가봐요
      기름없이는 요리 자체가 없는것같은 느낌.
      떡볶이, 떡꼬치, 김밥.. 먹고싶네요 ㅎㅎㅎ

  • 바비굴링 2017.09.20 19:34 신고

    돼지바베큐를 인니어로 바비굴링(babi guling)이라고 합니다. 바비가 돼지구요. 굴링은 둥근베게를 말하는건데 돼지가 둥근베게처럼 생겼다고 그렇게 부릅니다. 국민의 대부분이 이슬람인 인도네시아에서 거리에서 음식으로 내놓고 돼지고기를 파는데는 발리가 유일하다고 보면 됩니다. 발리는 주민 대부분이 힌두교라서 돼지고기를 금기시 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알새우칩은 꺼르뿍이라고 발음 합니다.

    • 우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여행하면서나 글을쓰다가 가장 기쁠때가,제가 모르는것의 단어를 배울때예요
      매번 모든것을 기억할수는 없지만, 알게되는 순간의 기쁨은 참 큰것같습니다
      이렇게 글 남겨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 로하이 2017.09.21 16:11 신고

    이국적이고 신기하네요. 돼지 바베큐 맛 느껴보고 싶네요^^

  • 인도네시아 마켓에서 파는 음식들이 한국에서 볼 수 없는 이색적인 것들이라 신기하네요~ 사진들도 현지 느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서 덕분에 인도네시아를 잘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추석연휴에 떠나면 좋을 해외 바다 여행지를 정리해보았어요! http://blog.hi.co.kr/1833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사진은 직접 촬영한것을 사용하시는건가요?
      답방을 갔다가 갑자기 궁금해졌어요

  • 피치알리스 2017.09.22 17:48 신고

    와우 레촌 오랜만에 보네요. ^^
    필리핀에서 중요한 이벤트마다 빠질 수 없는 음식이죠.
    동남아 풍경은 비슷비슷한 것 같아요. 인도네이시아는 가본 적이 없지만
    세계적으로 먹거리가 유명해서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 필리핀친구에게 가장 좋아하는 음식을 물었더니 레촌이라고 하더군요. 자주먹을수없어서 더 좋아한다고요
      그때 알게된 메뉴명 덕분에 어딜가나 통돼지바베큐를보면 레촌이라고 부르게 되버렸어요 :)

  • 애리놀다~♡ 2017.09.23 11:35 신고

    이곳은 발리인가요? 돼지고기를 이렇게 구워서 판다면 발리일 것 같아요. 고기를 잘 구워서 맛있어 보여요.
    비오는 날이면 김치전에 술 한잔 (한잔이 아니라 실제는 몇잔을 마시겠지만 ^^) 정말 좋은데...
    한국의 그런 분위기 참 좋아하는데. 그런 분위기라면 저도 몇시간씩 앉아 있을 수 있을 거예요. ^^*

    • 네 발리입니다
      빗물이 뚝뚝 떨어지는데 얇은 포장천을 두른 천막안에서 빗소리에 비내리는 풍경엔 술이 술술 넘어가죠 ;)

  • 홍-스타 2017.09.24 13:17 신고

    인도네시아 너무 가고싶네요...

  • 짬장 2017.09.25 14:05 신고

    이국의 문화는 언제나 새로운거 같아요 :)

  • 우붓 2017.09.26 20:29 신고

    위치알수있을까요?

Load More
위로가기